스포츠 뉴스
홈 > 스포츠분석 > 스포츠 뉴스
스포츠 뉴스

꼴찌 후보 원주 DB를 1위로 만든 '7분의 마법'

텐하그 0 388

원주 DB 선수단 (사진 제공=KBL)

프로농구 경기에서 실책을 한 선수가 벤치를 바라보며 "내 잘못"이라는 뜻의 손 동작을 하는 장면이 종종 나온다. 예전에는 실책을 하자마자 교체되는 선수도 자주 볼 수 있었다.

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에서 '꼴찌 후보'라는 수식어를 지우고 1위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원주 DB에게서는 볼 수 없는 장면들이다.

올시즌부터 DB 지휘봉을 잡은 이상범 감독이 선수에게 요구하는 자세는 명확하다. "실수는 할 수 있어. 만회하려고 하지는 마"라고 강조한다. "실수를 만회하겠다고 달려들다 보면 무리하게 된다. 그럼 팀 전체가 흔들린다"는 게 이상범 감독의 생각이다.

말은 쉽다. 그 생각을 선수와 공유하고 실천에 옮기게 하는 일은 쉽지 않다. 그래서 이상범 감독은 실수를 하고 벤치 눈치를 볼 수밖에 없었던 비주전 선수들에게 시간을 준다. 짧게는 5분, 길게는 7분을 보장한다.

이상범 감독은 "실수한 선수를 바로 교체하면 그 선수는 다음에 시도를 하지 않는다. 안전한 플레이만 하려고 하고 공을 피해다니기도 한다. 그래서 바로 빼는 것은 의미가 없다. 기다려준다"고 말했다.
프린트
0 Comments

토토마일드 http://totomild.com

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
00:00